[결혼이민여성 교육은]교육센터 멀어 정기적 참석 어려워

 결혼이민여성의 한국생활 적응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은 전국의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운영된다. ‘가정 내 관계개선’과 ‘사회적응’ 2가지 분야로 나눠 진행되는 지원 프로그램은 최근 들어 더 다양화되는 추세다.
 가정 내 관계개선 프로그램은 결혼이민여성이 일방적인 통합 대상이 아니라 서로 존중해야 할 대상임을 인식시키는 데 주력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부모로서의 역량을 강화시켜 자녀와 유대감을 형성하는 ‘이중언어 환경조성 프로그램’이 있다. 영유아기의 자녀를 둔 결혼이민여성을 대상으로 언어코치를 배치해 가정에서 한국어와 모국어를 모두 자연스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사회적응 프로그램은 직업훈련을 통해 안정적인 정착을 돕는다. 대표적인 것은 자신에게 맞는 직업을 찾아주는 ‘미래설계 프로그램’으로, 한국생활 정착수준과 미래에 가능한 경제활동을 파악해 직업을 탐색해준다.
 이러한 지원에도 불구하고 결혼이민여성들이 구직 같은 사회활동에 나서기는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경북 영양의 결혼이민여성 A씨는 “교육기관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 사는 데다 농사와 육아 때문에 지원센터 교육에 정기적으로 참여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서비스 전달체계를 개선하고 중간지원 조직을 육성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대식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지원 프로그램이 시·군청 소재지에서 진행돼 주로 농어촌에 거주하는 결혼이민여성들이 참여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교통편을 지원하거나 지역농협 등을 권역별 지원센터로 지정해 접근성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 다.
 장재혁 기자 jaehyuk@nongmin.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