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 비전 심어줘야” “지도사업 활성화도”

 농협 자문기구인 농업인행복위원회(위원장 원철희)는 22일 농협중앙회 본관 경영전략회의실에서 올해 첫 회의를 열고 농협이 추진 중인 농가소득 연 5000만원 달성 방안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회의에서는 농가소득 증대를 위한 참신한 아이디어가 쏟아졌다.
 박남주 위원은 “농업은 젊은이들에게 새로운 기회의 장이 될 수 있는데 홍보가 부족하다”며 “농업계 학교와 협업해 젊은이들에게 비전을 심어주면 농가소득 창출 기반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정영숙 위원은 “농가소득을 올리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은 소비자들이 정체불명의 맛에 길들어 있다는 점”이라며 “소비자들에게 우리 농산물의 가치와 효능을 효과적으로 전파할 수 있는 과제도 많이 발굴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명수 위원은 “중요하고 시의적절한 목표를 설정했다”며 “농업소득뿐만 아니라 농외소득을 창출하기 위한 과제발굴을 늘려야 한다”고 했다. 
 박재영 위원은 “농가소득 창출은 농협의 힘만으로는 불가능하다”며 “지방자치단체와 협력사업을 대폭 늘려야 한다”고 했다.
 유애리 위원은 “‘청탁금지법(김영란법)’ 시행 이후 꽃 소비문화가 시들해졌다. 방송을 적극 활용해 꽃을 생활 속에서 소비할 수 있는 사회적인 분위기를 만들면 농가소득 창출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농가소득 창출을 위해 농협이 지도사업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주문도 나왔다.
 이진하 위원은 “지도사업을 기초로 경제사업을 활성화하면 신용사업도 잘되고 농가소득 증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인식을 지역 농·축협에 확산시켰으면 한다”고 했다.
 손은남 위원은 “농가소득을 올리려면 소득작목을 잘 선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1마을 1품목 선택을 지도할 수 있도록 지역 농·축협이 영농지도사를 반드시 운용해야 한다”고 했다.
 임현우 기자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